모든 것을 잃어버린 것처럼 보일 때, When All Seems Lost [ 시편 22:1 - 22:5 ] - 찬송가 543 장 > 큐티나누기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큐티나누기

모든 것을 잃어버린 것처럼 보일 때, When All Seems Lost [ 시편 22:1 - 22:5 ] - 찬송가 543…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1 작성일19-05-15 07:35 조회31회 댓글4건

본문

주후 2019년 05월 15일 수요일
모든 것을 잃어버린 것처럼 보일 때, When All Seems Lost [ 시편 22:1 - 22:5 ] - 찬송가 543 장
내 하나님이여 내 하나님이여 어찌 나를 버리셨나이까 (시편 22:1)

제럴드의 삶은 불과 6개월 만에 무너졌습니다. 경제위기로 사업체와 재산을 잃었고, 비극적인 사건으로 아들의 목숨을 잃었습니다. 그의 어머니는 충격을 이기지 못해 심장마비로 사망하였고, 아내는 우울증에 빠졌으며, 어린 두 딸은 계속 슬픔을 가누지 못했습니다. 그가 할 수 있는 것이라고는 오직 다음 시편 말씀을 반복해서 읽는 것뿐이었습니다. “내 하나님이여 내 하나님이여 어찌 나를 버리셨나이까”(시편 22:1).
제럴드가 계속 견뎌 나갈 수 있게 해주었던 것은 오직 예수님을 살리신 하나님께서 언젠가는 그와 그의 가족을 고통에서 건져내어 영원한 기쁨의 삶으로 옮겨주실 것이라는 희망이었습니다. 그것은 하나님께서 도움을 구하는 그의 필사적인 절규에 응답하실 거라는 희망이었습니다. 시편 기자 다윗처럼, 절망에 빠진 그는 고통 가운데에서도 하나님을 신뢰하기로 결심하고, 하나님께서 그를 건져내고 구원해주시리라는 희망을 꼭 붙들었습니다(4-5절).
그 희망이 제럴드를 지탱케 해주었습니다. 여러 해 동안 어떻게 지내고 있느냐는 질문을 받을 때마다 그가 할 수 있는 대답은 오직 “글쎄, 나는 하나님을 신뢰하고 있네.”라는 것뿐이었습니다.
하나님은 그 믿음을 높이 여겨 제럴드에게 위안과 힘과 용기를 주셔서 그 힘든 시기를 견디며 지날 수 있게 해주셨습니다. 그의 가족은 서서히 위기에서 회복되었고 얼마 안 있어 제럴드는 기쁘게도 첫 손주를 보게 되었습니다. 그의 부르짖음은 이제 하나님의 신실하심에 대한 간증이 되었습니다. “나는 더 이상 ‘왜 나를 버리셨습니까?’라고 묻지 않습니다. 하나님께서 나를 축복해주셨습니다.”
아무것도 남아 있지 않는 것 같이 보일 때도, 여전히 희망은 있습니다.

* 하나님의 확실하고 분명한 구원의 소망을 기억하고 그것에 매달리는데 도움을 주는 것은 무엇입니까? 어려운 일을 당했을 때 하나님을 신뢰하는 것이 당신을 어떻게 지탱해주었습니까?

* 버려졌다고 느낄 때, 그리스도의 부활을 통해 나에게 주신, 언젠가 영원한 기쁨으로 인도될 것이라는 소망에 매달립니다.


1. 내 하나님이여 내 하나님이여 어찌 나를 버리셨나이까 어찌 나를 멀리 하여 돕지 아니하시오며 내 신음 소리를 듣지 아니하시나이까
2. 내 하나님이여 내가 낮에도 부르짖고 밤에도 잠잠하지 아니하오나 응답하지 아니하시나이다
3. 이스라엘의 찬송 중에 계시는 주여 주는 거룩하시니이다
4. 우리 조상들이 주께 의뢰하고 의뢰하였으므로 그들을 건지셨나이다
5. 그들이 주께 부르짖어 구원을 얻고 주께 의뢰하여 수치를 당하지 아니하였나이다



May 15, 2019 Wednesday
When All Seems Lost [ Psalms 22:1 - 22:5 ] - hymn 543
My God, my God, why have you forsaken me? Psalm 22:1

In just six months, Gerald’s life fell apart. An economic crisis destroyed his business and wealth, while a tragic accident took his son’s life. Overcome by shock, his mother had a heart attack and died, his wife went into depression, and his two young daughters remained inconsolable. All he could do was echo the words of the psalmist, “My God, my God, why have you forsaken me?” (Psalm 22:1).
The only thing that kept Gerald going was the hope that God, who raised Jesus to life, would one day deliver him and his family from their pain to an eternal life of joy. It was a hope that God would answer his desperate cries for help. In his despair, like the psalmist David, he determined to trust God in the midst of his suffering. He held on to the hope that God would deliver and save him (vv. 4–5).
That hope sustained Gerald. Over the years, whenever he was asked how he was, he could only say, “Well, I’m trusting God.”
God honored that trust, giving Gerald the comfort, strength, and courage to keep going through the years. His family slowly recovered from the crisis, and soon Gerald welcomed the birth of his first grandchild. His cry is now a testimony of God’s faithfulness. “I’m no longer asking, ‘Why have you forsaken me?’ God has blessed me.”
When it seems there’s nothing left, there’s still hope.
—LESLIE KOH

* What will help you to remember and cling to God’s sure and certain hope of deliverance? How has trusting in God sustained you in a difficult challenge?

* Whenever I feel abandoned and alone, I cling to the hope You’ve given me through Christ’s resurrection, that I will be delivered to eternal joy one day. Help me, O Lord, to hang on to this sure and certain hope.


1. My God, my God, why hast thou forsaken me? why art thou so far from helping me, and from the words of my roaring?
2. O my God, I cry in the day time, but thou hearest not; and in the night season, and am not silent.
3. But thou art holy, O thou that inhabitest the praises of Israel.
4. Our fathers trusted in thee: they trusted, and thou didst deliver them.
5. They cried unto thee, and were delivered: they trusted in thee, and were not confounded.

영어 해설/말씀 듣기 클릭

odb20190515.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관리자1님의 댓글

관리자1 작성일

삶의 주관자이신 하나님의 손길을 기억하며 초점을 두고 흔들리지 않는 삶을 살기를 원합니다.
세상적인 시야로 마음을 빼앗기지 않고 오직 창조자 이시며 인생의 주관자 이신 하나님만 신뢰하도록 하소서. 모든 문제, 모든 일들, 주님께 의뢰합니다.
자녀 양육, 연구 진행, 대인 관계, 교회 사역, 건강 등

손기일님의 댓글

손기일 작성일

금방 나올거 같던 work permit 이 2003년 3월까지 나오지 않았습니다. 한국에서 가져 온 돈은 1년 반 사이에 1000불로 줄었습니다. 이제 아파트 렌트 700불 내면 통장이 바닥이 날 판이었습니다. 아내는 그럼에도 씩씩하게 잘 버티는데 난 조급했습니다. 더구나 큰 딸이 이제 3개월이어서. 지금까지 지켜준 하나님이 이번에도 지켜 주리라 믿었지만, 순간 순간 다가 오는 근심에 무섭기도 하였습니다. Work permit이 4월에 나왔습니다. 약한 나의 끝을 보았지만, 신실하신 하나님을 다시 확인했습니다.

황재랑님의 댓글

황재랑 작성일

주님을 의뢰 했을때  구원하시고 수치를 당하지 않으신다고  말씀하셨읍니다.  제가 의뢰할 분이 계셔서 오늘도 감사할 따름입니다

이아브라함님의 댓글

이아브라함 작성일

4. 우리 조상들이 주께 의뢰하고 의뢰하였으므로 그들을 건지셨나이다 ...
4. Our fathers trusted in thee: they trusted, and thou didst deliver them....

모든 것이 뜻대로 되지 않고 솟아날 기미가 전혀 보이지 않는고로 다 포기할 수 밖에 없을 때가 있습니다.
더구나 하나님께서도 버리셨는지 응답이 없는 것은 고사하고 마치 버리신듯 느껴질 때도 있습니다.
다윗은 물론 믿음의 조상들 모두가 이런 경우라 할지라도 하나님을 의로함으로 승리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십자가에 죽으시면서 절규하다가 부활로 승리하셨습니다.
우리가 끝까지 하나님을 의뢰해야하는 이유를 몸소 보여 주셨던 것입니다.

"우리 조상들이 주"께 의뢰하고 의뢰하였더니....."
히브리어의 중복화법은 강조라고 합니다. "정녕, 절대적으로, 예외없이, 확실히...."
그 어떤 경우에도 하나님을 절대적으로 의뢰하는 것이 우리의 유일한 소망인줄 믿습니다.
히브리서 11장 전체를 암송하며 믿음의 선진들의 발자취를 늘 묵상하며 그길을 따라가기를 기도합니다.
"그리 아니하실지라도...." 오직 주님을 의뢰하고 의뢰하는 것이 믿음의 진수이기에 말입니다.(단 3:18)

Cruise 삼일째입니다.
우리들만 이렇게 즐기고 있는 것이 송구하고 죄스럽게 느껴집니다.

배에서는 internet 연결이 않되는 고로 오늘 하루 $25불을 내고 접속했습니다.
지금 Ensenada, Mexico에서 California로 회항하는 중인데 오늘따라 배의 움직임이 약간있습니다.


교회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jiguchonchurch.org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Southern Baptist Convention Global Mission Church of Arizona
536 E. Fillmore St., Tempe, AZ 85281 / T. (48O) 4O1-7999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