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할 수 없는, Unimaginable [ 시편 23 ] - 찬송가 241 장 > 큐티나누기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큐티나누기

상상할 수 없는, Unimaginable [ 시편 23 ] - 찬송가 241 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1 작성일20-02-17 22:15 조회90회 댓글5건

본문

주후 2020년 2월 18일 화요일
상상할 수 없는, Unimaginable [ 시편 23 ] - 찬송가 241 장
내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닐지라도 해를 두려워하지 않을 것은 주께서 나와 함께 하심이라 (시편 23:4)

바트 밀라드는 2001년 “난 단지 상상만 할 수 있어요”를 작곡해서 크게 히트했습니다. 이 노래는 그리스도 앞에 서는 것이 얼마나 놀라운 일일지를 잘 그리고 있습니다. 그 다음 해에 열일곱 살 난 딸 멜리사가 교통사고로 죽었을 때, 밀라드의 가사는 그 애가 하나님의 앞에 있는 것이 어떨지를 상상하게 해주어 우리 가족에게 위안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멜리사가 죽은 후 며칠 동안 ‘상상한다’는 말이 다르게 들려왔습니다. 멜리사의 친구 아버지들이 염려와 고통으로 가득 찬 모습으로 내게 다가와 “얼마나 힘드실지 상상이 안 된다”고 말했던 것입니다.
그들이 우리 딸의 죽음에 대해 같은 마음으로 아파하면서 그 일이 ‘상상하기 힘들다’고 표현해 주는 것이 도움이 되었습니다.
다윗은 엄청난 상실의 깊이가 얼마나 깊은지를 정확하게 집어서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를 다니는 것으로 묘사했습니다 (시편 23:4).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이 분명히 그렇습니다. 그리고 때로는 어두움을 어떻게 헤쳐 나갈지 전혀 알지 못합니다. 우리는 반대편으로 나갈 수나 있을지조차도 상상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지금 가장 음침한 골짜기에서 우리와 함께 하시겠다고 약속하셨습니다. 그리고 골짜기를 지나면 우리가 그분과 함께 있게 될 것이라고 확신시켜 주심으로 미래에 대한 큰 소망도 주십니다. 믿는 자들에게 있어 “몸을 떠난다”는 것은 하나님과 함께 있는 것을 의미합니다(고린도후서 5:8). 그 사실은 우리가 미래에 하나님과 다른 성도들과 함께 연합할 것을 상상하면서, 상상할 수 없는 상황을 헤쳐 나가는데 도움을 줍니다.

* 사랑하는 사람을 잃고 힘들어하는 친구들에게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말은 무엇입니까? 위로의 시간들을 위해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요?

* 하나님,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에서도 우리와 함께 하셔서 천국의 영광을 상상하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1.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내게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2. 그가 나를 푸른 풀밭에 누이시며 쉴 만한 물 가로 인도하시는도다
3. 내 영혼을 소생시키시고 자기 이름을 위하여 의의 길로 인도하시는도다
4. 내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닐지라도 해를 두려워하지 않을 것은 주께서 나와 함께 하심이라 주의 지팡이와 막대기가 나를 안위하시나이다
5. 주께서 내 원수의 목전에서 내게 상을 차려 주시고 기름을 내 머리에 부으셨으니 내 잔이 넘치나이다
6. 내 평생에 선하심과 인자하심이 반드시 나를 따르리니 내가 여호와의 집에 영원히 살리로다



February 18. 2020 화요일
Unimaginable [ Psalms 23 ] - hymn 241
Though I walk through the darkest valley, I will fear no evil, for you are with me. (PSALM 23:4)

Bart Millard penned a megahit in 2001 when he wrote, “I Can Only Imagine.” The song pictures how amazing it will be to be in Christ’s presence. Millard’s lyrics offered comfort to our family that next year when our seventeen-year-old daughter, Melissa, died in a car accident and we imagined what it was like for her to be in God’s presence.
But imagine spoke to me in a different way in the days following Mell’s death. As fathers of Melissa’s friends approached me, full of concern and pain, they said, “I can’t imagine what you’re going through.” Their expressions were helpful, showing that they were grappling with our loss in an empathetic way—finding it unimaginable.
David pinpointed the depth of great loss when he described walking through “the darkest valley” (PSALM 23:4). The death of a loved one certainly is that, and we sometimes have no idea how we’re going to navigate the darkness. We can’t imagine ever being able to come out on the other side.
But as God promised to be with us in our darkest valley now, He also provides great hope for the future by assuring us that beyond the valley we’ll be in His presence. For the believer, to be “away from the body” means being present with Him(2CORINTHIANS 5:8). That can help us navigate the unimaginable as we imagine our future reunion with Him and others.
DAVE BRANON

* What’s the best thing you can say to friends who’ve suffered the loss of someone they loved? How can you prepare for those times?

* Thank You, God, for being with us even in the darkest valley as we imagine the glories of heaven.

1. Psalm 23 A psalm of David. The LORD is my shepherd, I shall not be in want.
2. He makes me lie down in green pastures, he leads me beside quiet waters,
3. he restores my soul. He guides me in paths of righteousness for his name's sake.
4. Even though I walk through the valley of the shadow of death, I will fear no evil, for you are with me; your rod and your staff, they comfort me.
5. You prepare a table before me in the presence of my enemies. You anoint my head with oil; my cup overflows.
6. Surely goodness and love will follow me all the days of my life, and I will dwell in the house of the LORD forever.

영어 해설/말씀 듣기 클릭

odb20200218.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관리자1님의 댓글

관리자1 작성일

3. 내 영혼을 소생시키시고 자기 이름을 위하여 의의 길로 인도하시는도다
작은 어려움에도 겁을 먹고 걱정하기가 얼마나 쉬운지요.
하나님이 인도하시는 삶이 무색하게 나 만의 삶을 살고 있는 것은 아닌지요.
모든 순간에 함께 하시는 하나님을 기억하고 평안을 누리며 한걸음씩 걷게 하소서.

이아브라함님의 댓글

이아브라함 작성일

5. 주께서 내 원수의 목전에서 내게 상을 차려 주시고 기름을 내 머리에 부으셨으니 내 잔이 넘치나이다...

하나님께서 나를 향하여 베푸시는 그 은혜는 가히 상상이 가지 않을 정도이지만 그것이 사실입니다. 
- 원수 마귀가 정죄하고 비난하는 그 면전에서 보란듯이 나를 받아주시며 겸상을 해 주신다.
- 왕 같은 제사장이며 선지자로서 기름을 내 머리에 바르심으로 나에게 사명을 주신다. 

주님,
저의 잔이 넘치나이다. 
저의 그릇으로는  전혀 담을 수 없는 하나님의 은혜를 감당할 수 없어 이 몸을 바칠 뿐입니다.
 
만일 하나님이 우리를 위하시면 누가 우리를 대적하리요. (롬 8:31)

황재랑님의 댓글

황재랑 작성일

기뻐하고  평안한 상황이 아닌 중에서  다윗은  하나님을  향한 믿음의 고백과 선포를  하는  모습은  생각할 때 정말  나는  어떤가  ! 돌아봅니다.
 
    내 평생에 선하심과 인자하심이 반드시 나를 따르리니 내가 여호와의 집에 영원히 살리로다   
오늘도 살아계신  하나님과  그 말씀에  믿음으로  반응하며  나아가길  원합니 다.

이사라님의 댓글

이사라 작성일

"내가 사망의 움침한 골짜기를 다닐찌라도 해를 두려워하지않을 것은 주께서 나와 함께 하심이라.'
인생여정의 후반기를 들어선 나로써 뒤로 돌아볼때 어두운 골짜기를 주님은 함께 건너주셨습니다. 나의 실수이든 믿음의 시련이든 죽을 것같은 고통을 넘어 손을 내미시는 하나님의 인도하심으로 여기까지 왔습니다.주님을 만나볼 그날까지는  영적전쟁이 끊이지 않을 것을 압니다.
하나님의 은헤로 능히 승리할 것을 믿습니다.

황재임님의 댓글

황재임 작성일

6. 내 평생에 선하심과 인자하심이 반드시 나를 따르리니 내가 여호와의 집에 영원히 살리로다
다윗은  무엇이 가장 복된 삶인지 알고 있었급니다. 바로 여호와의 인자하심과 선하심을 통해 주님과 동행하는 것이었습니다. 제 인생에도 동일한 은혜를 구하고 반드시 주실것을 믿음으로 취하며 살길 원합니다.


교회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jiguchonchurch.org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Southern Baptist Convention Global Mission Church of Arizona
536 E. Fillmore St., Tempe, AZ 85281 / T. (48O) 4O1-7999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